[쿠키영상] 던말릭, 성추행 사과→폭로 여성 고소 “합의한 정상적인 성관계”…카톡 메시지 캡처 공개 ‘미투 본질 흐리지 말길’

"합의한 성관계", '오빠는 따뜻했다' 카톡 공개

던말릭 SNS


래퍼 던말릭이 성추행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어제(12일) 오후 던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여성 두 분이 트위터에 폭로한 글에 대하여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로 시작하는 글과
여러 장의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 사진을 올렸는데요.

던말릭은 "먼저 저와 있었던 성관계를 적시하며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했다고 폭로한 여성분은
합의에 따라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라며
"부끄럽고 사적인 대화지만 진실을 밝히고자
부득이하게 대화 내용을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공개한 사진에는 피해 여성 A 씨가
"좋았다." "잘한다."라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낸 화면이 캡처돼 있는데요.

던말릭은 또한 "두 번째 여성분은 트위터에 저의 집에서 2박 3일간 머무르며
저로부터 강제로 추행을 당하였고
저를 악독한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말을 이었습니다.

이어 "그러나 해당 여성분이 저희 집에 머무르는 동안
서로 정상적인 의사 하에 스킨십을 하였을 뿐"이라며
"여성분은 집에 돌아가는 당일 저와 문자를 주고받으면서도
'보고 싶다', '기분이 좋다', '오빠는 따뜻했다'라는 표현을 썼다."고 말하며
해당 메신저 캡처 사진 역시 공개했는데요.

던말릭은 "폭로 직후 소속 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죄의 글을 올렸던 것은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많이 났고,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겪는 비난적인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되어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하였던 것"이라며
앞서 게재했던 사과문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억울한 성범죄자로 남을 수 없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최근 여성 두 분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위반)으로 고소했다.
사유를 불문하고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면서도
"묵묵히 수사에 임하여 진실을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jy****
카톡 내용만 봐도 성추행이 아니네... 꽃뱀들인가ㅋ

sa****
자기만 생각하는 증거 가지고 미투랍시고 대중들에게 폭로하니
졸지에 남자는 가해자 돼서 집중포화 받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더 자세한 사정이 있었다. 이게 상식적인 행동임?

lo****
미투 열렬히 지지하고 찬성한다.
근데 모텔 들어가서 일 치른 당시에는 화간이었으면서
집에 가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뭔가 불쾌한 구석이 있어
강간이라 해버리는 일은 없도록 하자 진짜.

be****
저 카톡 보면 성폭행 아닌 것 같은데?
제발 미투의 본질 흐리는 사람들 제대로 걸러내야 할 텐데...ㅠ

qh****
만약 무고라면 저 여성들이 원하는 건 합의금인 거임?
남의 인생 망치고 받는 돈이 달달할까?


지난달 20일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지난해 12월 던말릭이 19세 미성년자였던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폭로하는 글을 올렸는데요.

이어 두 번째 추가 폭로자까지 등장했고,
던말릭과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 대표 제리케이는
즉각 사과글을 게재한 바 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