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도지사 "동해안에 국립 지진방재연구원 설치해야"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서 밝혀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3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에서 국립 지진방재연구원의 동해안 설립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13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에서 국립 지진방재연구원의 동해안 설립을 주장했다.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2017년 연속 경북 동해안에서 규모 5.8, 5.4의 강진이 잇따라 발생하는 등 지진 위험이 가장 높은 경북 동해안에 지진 조사·방재 연구기관인 국립 지진방재연구원 설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미국 등의 경우에도 지진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에 연구기관이 있다”면서 “하루빨리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지진을 연구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경북은 국내 원전의 절반이 위치해있어 노후원전은 계속 늘고 있다”며 “한국전력기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이 있어 해체 기술만 들어오면 원전 전주기 형성으로 원전 인프라 간 연계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원자력해체연구원 설치를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김관용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시도 주요 간부 등이 참석했다.

대구=최재용 기자 gd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