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정재승 토론, 시청자 반응은 유시민 압승 “역시 유시민”

유시민-정재승 토론, 시청자 반응은 유시민 압승 “역시 유시민”

사진=JTBC 캡쳐


가상화폐 토론을 지켜본 시청자들이 유시민 작가를 극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 긴급토론-가상통화, 신세계인가 신기루인가'에서는 유시민 작가, 정재승 교수, 한호현 교수,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가 출연해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tvN ‘알쓸신잡’에 함께 출연했던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교수는 이날 토론에서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며 맞섰다. 유 작가는 가상화폐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었고, 정 교수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쪽이었다.

먼저 유 작가는 “화폐는 교환의 매개수단이 돼야 하고, 가치가 안정성이 있어야 한다”며 “가치척도로서의 기능이 필수다. 비트코인은 실제 화폐로 거래의 수단으로 쓰이지 않고 가치측정의 기준이 될 수도 없다. 그래서 화폐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 교수는 “비트코인을 화폐라 보기 어렵다는 핵심은 물물교환의 상황에 나온 경험을 모두가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며 “거래소 숫자로만 비트코인을 경험했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가상화폐를 암호화폐라고 부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사회가 어떻게 바라보느냐가 중요한데, 필요 없다고 생각하면 당연히 잘라야 한다. 하지만 키워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면 잡초는 뽑되 거름은 줘야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입장도 엇갈렸다. 정 교수는  “국가라는 중앙 권력 통제를 벗어나 개인과 개인이 거래함에도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의 금융경제 시스템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며 “그 안에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화페가 필요하다. 그 화폐조차도 안정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도 훌륭하지만 그 기술의 발전만이 아니라 그 생태계가 잘 돌아가기 위해서는 암호화폐의 존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작가는 “결국 민간의 큰 손에 넘기는 것”이라며 “인류의 역사를 보면 일시적으로 자원을 독점한 자가 계속 갖게 된다. 인간을 너무 믿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어떤 학자들은 21세기에 지구 제국이 만들어진다고 한다”라며 “유럽연합은 20개 이상의 국가가 같은 화폐를 사용하고 있다. 언젠가 인류 전체가 하나의 통화를 사용할 수도 있다. 그때도 지구 제국이 통화를 관리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가 소유의 권력이 시민이 아니라 힘센 개인에게 집중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대부분 유시민의 손을 들어줬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역시 유시민”, “논리에 구멍이 없으니 반대편이 반박 못하고 고개를 끄덕인다”, “유시민이 더 전문가 같다”, “비트코인, 이제 이해가 된다”는 댓글로 토론을 평가했다.

반면 정재승 교수에 대해서는 “유시민한테 비트코인에 대해 배워야 할 듯”, “뭐가 문제인지 조차 모르고 있다”, “통화를 민간에 맡긴다니 무섭다”는 반응을 내놨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