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기자의 건강톡톡] 독감·감기·폐렴 차이점을 아시나요?

독감 유행…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지금이라도 맞아야

송병기 기자
입력 : 2018.01.09 04:00:00
수정 : 2018.01.09 09:25:29

국민일보DB

독감 예장접종과 폐렴구균백신 접종, 함께하면 맞으면 효과적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최근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고령층과 영유아,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의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면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다면 지금이라고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권고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2017년 12월24일~30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외래환자 1000명당 71.8명으로 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12월1일 질병관리본부가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을 당시 47주차 7.7명(외래환자 1000명당) 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입니다.

특히 보건당국은 7세에서 18세까지 소아청소년 층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A형과 B형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하고 있어 개인위생 준수를 당부하기도 했죠. 이와 관련 보건당국의 최근 자료에 의하면 7~12세(외래 환자 1000명당 144.8명)와 13~18세(외래 환자 1000명당 121.8명)의 소아청소년 층에서 발생 비율이 크게 높았습니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이에 대해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는 “올 겨울 이례적으로 A형과 B형 인플루엔자가 동시에 유행하고 있다. 독감은 초기에 두통, 발열, 오한, 근육통과 같은 전신 증상이 나타나면서 목이 아프고 기침이 난다.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감기로 오해하기 쉽지만, 독감과 감기는 발병 원인부터 다르다”고 설명합니다.

감기는 200여개 이상의 서로 다른 종류의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중 30~50%가 리노바이러스이고 10~15%가 코로나바이러스입니다. 반면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 질환입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는 A, B, C형이 세 가지가 존재하지만 A형과 B형이 사람에게 질환을 일으킨다고 합니다.

독감은 감기와 달리 갑작스럽게 38℃ 이상의 고열, 인후통, 마른기침 등의 호흡기증상과 두통, 근육통, 식욕부진 등 전신증상이 나타납니다. 전문가들은 노인이나 영·유아, 만성질환자, 임신부 같이 고위험군이 독감에 걸리면 합병증, 증상악화, 사망에 이를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최천웅 교수는 “65세 이상 노인이 독감에 걸리면 만성심장질환과 폐질환, 당뇨, 만성신부전 등 기존에 앓고 있던 만성질환이 악화될 우려가 있다. 독감 예방접종은 증상을 완화하고 합병증을 줄이는 효과는 충분하기 때문에 고위험군은 접종시기가 지났어도 필수로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동경희대병원 제공


독감의 가장 심각한 합병증은 폐렴입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 발생하기도 하지만 세균에 감염돼 세균성 폐렴이 나타날 수 있죠. 따라서 최 교수는 “면역력이 떨어지면 언제든지 감염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한 65세 이상 고령인 경우 폐렴이 또 다른 합병증(패혈증, 호흡곤란, 폐농양 등)을 야기할 수 있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폐렴 역시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지만 고열이 있고 기침, 누런 가래가 일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의심해봐야 합니다. 노인의 경우 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폐렴이 생기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이유 없이 기운이 없고, 식욕이 떨어지거나 자꾸 졸리다면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천웅 교수는 “폐렴 예방의 가장 좋은 방법은 폐렴구균백신 접종이다. 65세 이상에서 폐렴구균백신 접종률이 23%에 불과해 독감 예방접종과 같이 맞으면 효과적”이라며 “접종을 했더라도 독감을 완벽히 예방할 수는 없는 만큼  자주 손을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옷깃으로 입을 가리는 등 평소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체력관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독감예방법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자주 손 씻기
2.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옷깃으로 입을 가리기
3.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않기
4. 샤워할 때 미지근한 물로 몸의 급격한 체온 변화에 따른 면역력 저하 피하기
5. 적절한 습도(40~60%) 유지하기
6. 땅콩, 호두 등의 견과류와 비타민과 섬유질 많은 제철 과일 먹기
7. 충분한 수분(물) 섭취하기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