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C&C, 안정옥 사업대표 사장 승진…‘디지털 역량 결집’

김정우 기자
입력 : 2017.12.07 15:27:59
수정 : 2017.12.07 15:28:30

안정옥 SK주식회사 C&C 사장. SK주식회사 C&C 제공



SK주식회사 C&C(이하 SK C&C)는 7일 2018년도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임원인사를 통해서는 안정옥 사업대표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또 디지털 총괄 이기열 전무가 부사장으로, 통신사업부문장 정흥섭 상무와 기업문화부문장 김태영 상무가 각각 전무로 승진했다.

신규 임원으로 디지털혁신본부장 김완종 상무, 하이테크사업본부장 조재관 상무, 역량개발본부장 오선관 상무, SK인포섹 서비스사업부문장 황성익 상무가 선임됐다.
 
SK C&C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디지털총괄’을 신설, 각 사업 부문 산하에 있던 ‘DT추진담당’ 등 전사 디지털 역량을 결집했다.

디지털총괄 산하 디지털 상품·서비스 개발, 외부 사업 제휴, 디지털 산업 생태계 조성 등을 전담하는 ‘디지털전략사업부문’과 디지털 기술 개발·지원을 전담하는 ‘디지털기술부문’을 둬 자기 완결적 사업 수행 능력을 갖추도록 했다.

산업별 디지털 비즈니스 컨설팅을 지원하는 ‘디지털컨설팅본부’도 디지털총괄 직속으로 편제했다.
 
기존 IT서비스 사업 조직은 사업대표 직속으로 편제함으로써 산업별 책임경영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제고하고자 했다.

이외에도 사업대표 직속으로 ‘공유인프라추진단’을 신설해 디지털 기반의 공유 인프라를 중심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 모델 정립과 공유 인프라 성과 창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