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사천 광역 산업‧교통 계획 수립 서둘러야”

진주‧사천상공회의소, 진주‧사천 산업인프라 구축 심포지엄 개최

이영호 기자
입력 : 2017.09.13 16:35:40
수정 : 2017.09.13 16:35:42

[사진=진주상공회의소]


진주상공회의소(회장 하계백)와 사천상공회의소(회장 정기현)13일 진주바이오산업진흥원에서 진주사천시 관계자와 양 지역 유관기관(단체), 기업체 CEO 및 임직원,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주사천 산업인프라 구축 심포지엄을 열었다 

양 지역 상공회의소는 경남서부권 발전방안과 상생협력 방안 등 보다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중장기 계획 수립을 위한 정책제안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는 진주와 사천은 서부경남의 중추 도시로서 우주항공산업을 중심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퇴근 시간을 비롯한 주말에는 양 도시를 잇는 국도 3호선이 포화 상태로 혼선을 빚고 있고, 산업단지와 주택 등이 난개발 돼 중장기적인 도시계획은 보이지 않고 있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한 경남발전연구원 송부용 선임연구위원은 진주와 사천은 우주항공산업, 남부내륙철도, 항노화산업 연계 6차 산업과 관광휴양벨트 조성, 진주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 등 사상 초유의 호재가 있어 도약의 계기를 마련했다산단 조성단계에서의 전략 모색과 업종별 기술융복합화 전략, 산단 운용을 위한 창업과 인력양성 강화 등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양 지역 광역 교통망 구축에 대한 주제발표를 한 경상대학교 김승범 교수는 양 지역은 지역내 통행량 뿐만 아니라 지역간 유입유출 통행량이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인데 현재 교통시스템으로서는 교통체증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가중 될 수 밖에 없다국도3호선을 왕복 6차선으로 확장하고 국도3호선의 통행량을 분산시키기 위한 해안도로 건설, 진주 내동 교차로~예하 교차로의 우회도로 건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시외버스 시스템 개편과 국도3호선 확장을 통한 시간제 버스전용차로 운영, 통근수요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한 광역버스노선 신설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진주=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