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일본 팬미팅 성황리 마쳐… 현지 팬 1만 5000명 만났다

빅스, 일본 팬미팅 성황리 마쳐… 현지 팬 1만 5000명 만났다

인세현 기자
입력 : 2017.03.20 15:03:44
수정 : 2017.03.20 15:05:05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쿠키뉴스=인세현 기자] 그룹 빅스가 일본 내 3개 도시에서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빅스는 지난 10일 일본 오사카 오릭스 경기장을 시작으로 12일 아이치 토요하시, 17일 도쿄 마쿠하리에서 ‘2017 빅스 팬미팅 인 재팬~밀키웨이 투 빅스타’(2017 Fan Meeting In Japan ~ The Milky Way to VIXXT★R)를 개최했다. 빅스는 총 6회에 걸쳐 현지 팬 1만 5000여 명을 만났다.

이번 팬미팅은 크게 2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팬들과 소통을 중점에 둔 1부에서는 빅스타로 향하는 콘셉트로 펼쳐졌다. ‘마이 라이트’(My Light)를 부르며 팬미팅의 시작을 알린 빅스는 1부에서 일본 팬들과 다양한 미션을 수행했다.

첫 번째 우주 적응 훈련 미션에서는 각종 VR게임을 진행했다. 팬 마음 사로잡기라는 미션을 받은 빅스는 추첨을 통해 화이트데이에 받고 싶은 고백을 재연하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 미션에서는 멤버들이 사진 동작을 따라해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빅스는 ‘헤븐’(Heaven)을 열창하며 1부를 마무리했다.

빅스는 ‘디펜드 온 미’(Depend on me)로 본격적인 공연을 선사하는 2부의 문을 열었다. 이어 빅스는 ‘다칠 준비가 돼 있어’ ‘판타지’(Fantasy) ‘슈팅스타’(shooting star) ‘오늘부터 내 여자’ ‘밀키 웨이’(Milky Way)까지 대표곡을 부르며 열정적인 무대를 펼쳤다.

앙코르 무대에 오른 빅스는 ‘러브 레터’(Love Letter)를 열창한 후 인사를 남겼다. 멤버 켄은 “오늘도 좋은 추억을 만들어 굉장히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막내 혁은 “오사카, 아이치, 도쿄까지 언제나 객석에서 저희의 무대를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리더 엔은 “여러분들과 앞으로도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인사했다. ‘락 유어 바디’(Rock Ur Body) 무대를 끝으로 빅스는 2시간에 걸친 팬미팅을 마쳤다.

빅스는 팬들의 성원에 힘 입어 도쿄 콘서트 1회 공연을 추가했으며, 일본 방송 및 현지 매체에와 인터뷰를 가지는 등 활발히 일본 활동에 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도쿄 팬미팅 현장이 일본 후지티비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일본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빅스는 한국에서 개인 활동을 이어간다. 빅스 리더 엔은 드라마 ‘터널’ ‘완벽한 아내’ 출연을 알렸으며, 메인 보컬 켄은 ‘꽃보다 남자’ 뮤지컬 주인공 츠카사 역을 맡아 무대에 오른다.

inout@kukinews.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