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악산서 숨진 채 발견된 딸, 경찰이 ‘머리’ 사라진 사실 안 알려”

실종됐다가 경기 감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의 유가족이 “경찰이 시신 발견 당시 머리 부분은 찾지 못한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사망한 여성의 부친 A씨는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난 9월25일 사위에게서 ‘OO이가 없다. 유서를 써놓고 나갔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딸은 지난 14일 감악산에서 50일 만에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으로 딸의 시신을 확인하러 갔는데 동행한 형사가 ‘(시신 상태가) 너무 잔혹하니 얼굴 부위는 보지 말라’고 이야기했다”며 “그렇게 믿고 하반신 부분만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그래도 한 번 (딸의 얼굴을) 봐야겠다는 생각에 병원 관계자에게 보여달라고 이야기를 했다”면서 “(관계자가) 얼굴 전체가, 머리 전체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A씨 가족에게 머리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숨겼다는 주장도 나왔다. A씨는 “경찰에 이야기하니 ‘사위한테는 (머리가) 없다고 말을 했다’고 화를 냈다”며 “사위에게 확인하니 사위도 경찰로부터 ‘얼굴이 흉측하다는 말만 들었다’며 깜짝 놀라 뒤로 넘어졌다”고 전했다. 

사건을 담당한 경기 양주경찰서 소속 경찰이 A씨 사위와의 통화에서 도리어 화를 냈다는 언급도 있었다. 경찰은 수색을 요청하는 A씨 사위에게 “내일 당장 찾아서 머리를 저희보고 찾아 놓으라는 말이냐” “아무 대가도 없이 쉬는 날에 무조건 사장님이 오라고 하실 때 나가서 다 해야 하느냐” “분명 (머리가) 없다고 말씀드렸는데 못 들었다고 하시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사위와의 통화 후 이튿날 수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딸의 시신 중 머리 부분은 수색 1시간 만에 발견됐다. 시신 발견 지점에서 150m 떨어진 곳이다. 유가족은 머리가 발견된 지점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A씨는 “높은 데서 아래로 구르는 것이 당연한 이치”라며 “머리 부분은 시신 발견 지점에서 150m 내리막을 지나 다시 경사가 올라가는 구간의 5m 부근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누군가 머리 부분을 올려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또한 시신의 머리 부분에는 머리카락이 한가닥도 남아있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딸이 발견된 장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어떤 행위를 보여주는 단서는 전혀 없었다”며 “산에서 굴렀다면 몸에 멍이 들어야 하는데 전혀 없었다. 핸드폰과 핸드백 등 소지품도 하나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경찰 측은 “사망한 여성이 혼자 택시를 타고 산 근처까지 간 CCTV 화면은 확보한 상태”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