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 10·19 사건… 71년만에 첫 합동 추념식

사진=연합뉴스

여수·순천 10·19 사건이 일어난 지 71년 만에 첫 합동추념식이 열렸다.

21일 전라남도는 지난 19일 순천 장대공원에서 열린 합동추념식에 김영록 전남지사와 허석 순천시장, 이밖에 유족과 시민 400여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념식은 여순사건 발생 71년만에 여수·순천·광양·보성·고흥·구례 등 6개 시군 유족이 처음으로 함께 진행됐다. 그간 추념식은 각 시군서 개별적으로 진행됐다. 

전남도는 오는 2020년부터 직접 추념식을 주관해 유족의 참여와 화합에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라남도가 앞장서 여수·순천 10·19 사건의 실상을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힘써왔다”면서 “다같이 힘을 모아 여순사건 진상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 보상에 관한 특별법이 하루빨리 제정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