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다지 "100억 계약? 사실무근, 국영수는 그럴수도"

이다지 "100억 계약? 사실무근, 국영수는 그럴수도"

한국사 강사 이다지가 100억 계약금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쓰앵님의 은혜' 편에 출연한 인기 한국사 강사 이다지는 MC 김구라가 "100억 원대 계약을 체결했다는 게 사실이냐"라고 묻자 "100억 계약금 설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이다지는 "그렇게 받으시는 분들도 있다고는 들었다. 나는 선택과목"이라며 "국·영·수 선생님들 같은 경우에는 한 분 한 분의 매출이 중소기업 일 년 매출 정도가 된다. 그래서 수학 한 과목만 해도 한 100억 원에서 500억 원 정도(가 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이다지는 "한국리서치에서 SKY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는데, 내가 대입에 가장 도움이 된 선생님 1위에 뽑혔다"라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학생들이 강의 앞자리 앉고 싶으면 예전에는 새벽에 와서 줄을 서서 자리를 맡았는데, 요즘에는 티켓팅을 한다"라며 "좌석 티켓팅이 열리게 되면 몇 초 만에 앞 좌석부터 해서 마감이 된다"라고 최근 학원가의 분위기를 전했다.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