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현장에서 적발된 미추홀구 공무원들 무더기 직위해제”

성매매 혐의를 받는 인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이 직위해제됐다.

인천 미추홀구는 15일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공무원 과장 A씨(50) 등 4명을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각각 5급 공무원 1명, 6급 2명, 7급 1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한 만큼 A과장 등 공무원 4명을 모두 직위해제 했다”며 “향후 경찰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징계위원회를 열고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A 과장 등은 인천도시공사 직원 2명은 지난 10일 오후 10시쯤 인천 연수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러시아 국적 여성들과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해당 유흥주점을 불시 단속하던 경찰에 의해 적발, 현장에서 덜미를 잡혔다. 당시 유흥주점에서 인천도시공사 직원의 개인카드로 300만원 가량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도시공사 측은 같은 혐의로 입건된 공사 소속 직원 2명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유흥업소 대표 C(63)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평소 친분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추가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