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건강뉴스] ‘게임 이용, 어떻게 볼 것인가’… 쿠키뉴스 주관 토론회 개최

‘게임 이용, 어떻게 볼 것인가’ 쿠키뉴스 주관 토론회 개최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 장애’ 질병 코드 등재 논의가 임박한 시점에서 게임 이용자와 보건의료계 등이 갖고 있는 다양한 시각을 나누고 확인하는 토론의 장이 열렸습니다.
쿠키뉴스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가 후원한 토론회가 ‘게임 이용, 어떻게 볼 것인가’를 주제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됐습니다.

‘게임 중독’ 질병 코드 등재 문제를 다룬 이번 토론회에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신동근 의원은 “해당 사안을 객관적이고 균형감 있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고, 이경민 서울대 인지과학연구소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게임 중독 질병 등재가 과잉 치료, 경제적 낭비, 건강 불안 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상규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교수는 “게임으로 인한 폐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꼭 필요한 일”이라며 “게임 사용 장애의 진단은 그 노력의 첫걸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 김윤경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시민연대 정책국장은 과거 PC방 등에서 일어난 사건사고를 언급하며 “게임 중독이 질병으로 관리된다고 해서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산되지는 않는다”고 밝혔고, ‘대도서관’이란 예명으로 활동 중인 콘텐츠 크리에이터 나동현 씨는 TV 등 다른 매체 이용 사례를 들어 특히 게임만을 중독의 대상으로 보는 시각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을 통해 시청하시길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