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당 추천 5.18 조사위원 2명 임명거부…재추천 요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자유한국당 추천 5·18 조사위원 권태오·이동욱에 대한 재추천 요구를 발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3명 가운데 2명의 임명을 거부했다.

김의겸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은 11일 오후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국회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을 재추천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자유한국당 후보 가운데 권태오, 이동욱 후보는 법에 규정된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재추천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진상조사위원회는 5.18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에 의거해 구성돼야 하고 국회 입법 취지와 국민합의 정신에 기초해 구성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차기환 후보는 이미 합의가 끝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이 우려됐지만 법률적 자격을 충족해 재추천 요청을 안했다”며 “향후 활동에서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켜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5.18 조사위원 한국당 몫으로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처장, 이동욱 전 조선일보 기자, 차기환 전 수원지법 판사 등 3명을 추천했다. 이들은 5.18을 왜곡, 폄훼하는 활동을 한 이력이 있다.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국회의장 1명과 여야 각각 4명씩 추천해 결격 사유가 없으면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규정됐다.

임중권 기자 im918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