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전 코치에 폭행 피해 일부 선수 '합의 취하'

조재범 전 코치에 폭행 피해 일부 선수 '합의 취하'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합의했던 피해 선수 일부가 합의를 취하했다.

수원지방법원은 9일 조 전 코치와 합의했던 쇼트트랙 선수 3명 중 2명이 사건을 맡은 항소심 재판부에 합의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똑같은 폭행 피해자인 심석희가 조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고소한 사실이 알려지자 마음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코치는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심석희 비롯한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제외한 3명의 선수는 당시 조 전 코치와 합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심석희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까지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지난해 12월 중순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심석희에 대한 피해자 조사를 2차례 벌인 데 이어 조만간 조 전 코치가 수감 중인 구치소에서 피의자 조사를 할 방침이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