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조작 프로그램 사용 허락 구했다”…김경수 지사와 법정서 첫 대면

‘드루킹’ 김동원씨가 법정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댓글 조작 프로그램 사용에 대한 허락을 구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김씨는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속행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재판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 당시 김 지사도 함께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어 “이런 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허락 없이 감히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했다. 고개를 끄덕여서 허락하지 않으면 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끄덕여서라도 허락의 표시를 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이 ‘댓글 기계’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 지사가 관심을 보였다는 언급도 있었다. 김씨는 “보통 정치인들은 IT분야를 잘 모르는데 김 지사는 관심이 많았다”며 “내가 이야기하는 것을 바로 이해했고 호기심 있게 들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가 관심을 보였기에 킹크랩의 프로토타입 개발을 결심했다는 주장도 있었다. 

김씨가 주도한 ‘경인선(經人先·경제도 사람이 먼저다)’의 탄생 배경에 대한 설명도 나왔다. 김씨는 “경인선은 원래 ‘경공모 인터넷 선플 운동단’이라는 하부조직이었다”며 “그런데 김 지사가 ‘어르신께서 경공모라는 발음을 어렵게 생각하니 명칭을 발음이 쉽도록 해보라’는 이야기를 듣고 경공모 자체를 경인선으로 소개했다”고 이야기했다. 어르신은 문재인 대통령을 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김 지사는 킹크랩 관련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부인했다.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한 적은 있으나 댓글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씨와 김 지사가 대면한 것은 지난 8월9일 특별검사의 밤샘 대질조사 이후 처음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