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이어 조여정도 ‘빚투’…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

한고은 이어 조여정도 ‘빚투’…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

한고은에 이어 배우 조여정도 부친의 ‘빚투’에 휘말렸다.

6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조여정의 부친 조 모씨는 14년 전 고향 지인인 ㄱ씨에게 3억 여 원을 빌린 뒤 지금껏 갚지 않으며 연락을 피하고 있다. 

ㄱ씨는 조 씨가 돈을 빌린 정황이 담긴 증거들도 제시했다. 그는 조 씨가 2004년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2억5000만원을 빌려갔다고 주장했다. 당시 조 씨가 같은 고향 출신이고 서로 경조사도 챙기며 오랫동안 막역하게 지내온 터라 아무런 의심 없이 이를 수락했다고도 했다. 딸 조여정도 연예계에서 활동 중이라 돈을 갚지 않으리라고 상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ㄱ씨는 조 씨가 급전이 필요하다며 5000만원을 추가로 빌려갔다고 주장했다.

ㄱ씨에 따르면 조 씨는 2억5000만원 채무에 대해 2005년 11월까지 갚겠다는 차용증을 작성했지만 주소를 옮겨가며 연락을 피하는 등 채무를 회피했다. 3년 전엔 아예 번호를 바꿔버리기도 했다. 지난해 조여정의 당시 소속사를 찾아갔지만 ‘관련 사항을 전달하겠다’는 답변만 받았다. 

조여정 측은 “사실 관계 확인 중에 있다”며 “입장을 정리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같은 날 배우 한고은 역시 부모로부터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나타나 파장이 일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