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까말까] ‘죽어도 좋아’ 진상을 견딜 수 있다면 “도전!”

‘죽어도 좋아’ 진상을 견딜 수 있다면 “도전!”

‘죽어도 좋아’라는 마음으로 매일을 산다면 어떨까. 지난 7일 첫 방송을 시작한 KBS2 수목극 ‘죽어도 좋아’는 필사적으로 오늘을 살아야 내일이 찾아오는 내용의 타임루프물이다. ‘직장의 신’ ‘김과장’ ‘저글러스’ 등으로 호평 받았던 본 KBS가 준비한 오피스물이기도 하다. 동명의 인기 웬툰이 원작이다.

첫 회에서는 악덕 상사 백진상(강지환) 팀장의 만행과 이에 시달리는 이루다(백진희) 대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진상은 MW치킨 마케팅팀의 팀장으로, 원리원칙을 고수해야 한다는 신념 아래 타인에게 ‘막말’을 일삼는 인물이다.

마케케팅팀이 준비한 치킨 시식회에서 문제가 발생하자, 백진상은 팀원들의 잘못을 일일이 따져 책임을 전가한다. 이 과정에서 이루다는 팀원 모두에게 막말을 퍼붓는 백진상을 보며 “죽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이날 회식이 끝난 뒤 만취한 백진상의 귀가를 돕던 이루다는 도로에 뛰어들어 차에 치이는 백진상의 죽음을 목격한다. 그의 죽음에 눈물을 흘리던 것도 잠시, 침대에서 눈을 뜬 이루다에게 다시 어제와 같은 오늘이 펼쳐진다.

눈을 뜨면 같은 날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이루다는 백진상의 죽음을 막기 위해 노력하지만, 운명을 바꿀 수는 없었다. 아홉 번째 11월 7일을 맞이한 이루다는 시식회에서 벌어지는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다가 자신이 몰랐던 최민주(류현경)의 어려움을 알게 된다. 그리고 최민주를 탓하며 막말을 하는 백진상에게 뛰어들어 그의 멱살을 잡고 ‘죽어도 좋다’는 심정으로 그동안 참아왔던 분노를 터트린다. 어차피 내일도 오늘이 반복되리란 믿음 아래 벌어진 일. 하지만 다음날 눈을 뜬 이루다는 11월 8일임을 확인하고 혼란에 휩싸인다.

■ 볼까

직장생활을 하며 부당한 회사 시스템과 이해할 수 없는 상사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현실을 바꾸긴 힘들지만, 드라마를 통해 대리만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죽었다 깨어나도 새롭게 태어나지 못할 것 같은 백진상이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가 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다. 강지환은 극 중에서 진상 중의 진상 백진상 역할을 맡아 누구든 원망할 수밖에 없는 악덕 상사를 성공적으로 그려냈다. 직원들에게 쏟아지는 백진상의 폭언을 듣다보면 자연스럽게 이루다 대리의 행보를 응원하게 된다.

■ 말까 

직장에서 상사의 폭언에 시달린 사람이라면, 백진상의 막말을 견딜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 같은 시간으로 돌아가는 타임루프 설정은 이 드라마의 강점이기도 하지만, 다소 복잡한 전개는 장르물에 익숙하지 않은 시청자에게 외면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KBS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