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건강뉴스] 4년 이상 금연하면 치매위험 14% 감소

금연하면 치매위험 줄어

평생 흡연을 해온 고령자라도 4년 이상 금연하면 치매 위험이 비흡연자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습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은 60세 이상 남성 4만 6천여 명을 대상으로 흡연이 치매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는데요.

그 결과 4년 이상 장기 금연자와 비흡연자의 치매 발병 위험이 흡연자에 비해 각각 14%, 19% 낮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뇌혈관이 손상돼 발생하는 혈관성 치매의 경우 장기 금연자의 발병 위험이 흡연자보다 32% 줄어 금연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