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고위급회담 13일 개최…文대통령 평양행 가능성 ↑

남북고위급회담이 오는 13일 열린다.

9일 통일부는 남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 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13일 회담이 성사되면 남북고위급회담은 지난 1월, 3월, 6월에 이어 네 번째가 된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은 북측의 제의로 이뤄졌다. 북측은 전날 오전 통지문을 보내 판문점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오는 가을 예정된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 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첫 정상회담에서 가을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