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잘못 시인, “경솔했다. 깊이 반성 중”


술에 취해 동료 여성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배우 이서원(21) 측이 잘못을 시인하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이서원의 소속사인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16일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서원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 중”이라며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아울러 이서원은 2015년 JTBC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해 영화 ‘대장 김창수’와 드라마 ‘병원선’ 등에 출연했으며 KBS 2TV ‘뮤직뱅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드라마 ‘어바웃타임’ 촬영을 준비해왔다.

한편, 경찰은 이서원을 현장에서 체포해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와 관련 소식을 접한 어바웃타임과 뮤직뱅크 측은 조만간 입장을 정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