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산 생태하천 공사장, 용수관 ‘폭발’

<사진=연합뉴스>


부산 동구 초량 생태하천 복원공사 현장에서 용수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는 16일 오후 7시께 용수관이 터지며 하수도관을 막고 있던 무게 100㎏, 직경 70㎝가량의 철제 마개가 20여m를 날아가 길바닥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또한 폭발로 인한 충격으로 공사현장에 쌓인 진흙과 돌이 사방으로 튀었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뒷유리가 깨지는 등 주변에 세워진 6대 차량에 피해를 끼쳤다.

경찰은 공사업체가 하천유지 용수관련 수압실험을 하다가 용수관이 터진 것으로 보고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