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규열 경북도교육감 예비후보, 대학입시 제도 대변혁을 위한 전국민 포럼·토론 제안

16일 장규열 예비후보가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장규열 경북도교육감 예비후보가 최근 교육부의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에 유감의 뜻을 밝히고 대안 등을 제시했다.

장 예비후보는 16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부는 최근 대학입시 제도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또 한번 고통과 실망을 안겨줬다"며 "교육정책 입안의 지평이 지극히 근시안적임을 나타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제 우리는 교육의 목표를 비교육적인 '대학입시'에 머물게 할 것이 아니라 보다 바람직한 사람을 길러내는 교육적인 '사람을 기르는 일'에 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대학입시 제도 대변혁을 위한 전국민 포럼·토론'을 제안했다.

또 수능시험 성격을 '실력 검증'에서 '자격 인증'으로, 모든 평가를 '상대 평가'가 아닌 '절대 평가'로, 수능을 1년 2회 이상 응시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의 소신을 밝혔다.

장규열 예비후보는 "예비후보 등록 이후 끊이지 않고 언론보도로 접하고 있는 뉴스는 소위 '보수후보 단일화'"라며 "이는 당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치적으로 벌어지는 입후보자들의 이합집산에 불과해 바람직한 일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포항=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