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멜로망스, 첫 출연서 우승…마마무·위키미키·유미 제쳐

‘불후의명곡’ 멜로망스, 첫 출연서 우승…마마무·위키미키·유미 제쳐

멜로망스가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저력을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봄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여러 가수의 공연이 펼쳐졌다. 

마마무는 이날 첫 순서로 무대에 올라 강수지의 ‘보랏빛 향기’를 열창, 청순한 매력을 선보였다.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는 남진의 ‘님과 함께’로 멋진 무대를 선사했다. DJ KOO가 함께 출연, EDM 비트로 공연장을 꽉 채웠다.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는 412점을 얻어 1승을 차지했다. 

이후 이세준이 섬세한 감성으로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를 열창, 415점을 얻어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를 꺾었다. 

멜로망스는 김태화의 ‘안녕’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선사, 423점을 얻었다. 이세준은 멜로망스에게 왕좌를 내줘야 했다.   

이날 함께 방송에 출연한 위키미키는 샵의 ‘Sweety’를, 유미는 장사익의 ‘찔레꽃’을 통해 각각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길구봉구는 소리새의 ‘그대 그리고 나’를 불러 관객의 시선을 끌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