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우아함을 상징하는 신사’ 지방시, 91세 일기로 별세

‘파리의 우아함을 상징하는 신사’ 지방시, 91세 일기로 별세

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가 타계했다. 향년 91세.

12일(현지시각) 프랑스 현지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지방시의 동거인 필리브 브네는 공식 성명을 내고 지방시의 죽음을 알렸다. 브네는 지방시가 지난 9일 잠을 자던 도중 사망했다고 알리며 그의 죽음에 슬픔을 표했다.

더불어 패션 브랜드 지방시 공식 SNS에는 그의 사진과 함께 “반세기 이상 파리의 우아함과 우아함을 상징하는 신사인 설립자 지방시의 죽음을 알리게 돼 슬프다”며 “그의 항구적 영향력과 스타일에 대한 접근은 오늘날까지 유효하다. 그가 몹시 그리울 것”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지방시는 1950~1960년대 여성스러우면서도 시크한 드레스를 디자인하며 유명해진 세계적 디자이너다. 배우 오드리 헵번이 그가 디자인한 드레스를 입고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출연해 명성을 얻었다.

지방시는 패션계 은퇴 후 동거인 필리브 브네와 함께 프랑스 파리 인근에서 거주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브랜드 지방시 공식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