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5000m 계주 '안타까운 4위'

사진=연합뉴스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한국 임효준이 경기를 마치고 눈물을 흘리자 동료들이 격려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