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소식] 인하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최우수 등급 획득 外

◎인하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최우수 등급 획득=인하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센터장 안승익)가 보건복지부의 ‘2017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전국 36개 권역응급의료센터를 포함한 446개 응급의료기관 중 종합성적 전국 1위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번 ‘응급의료기관 평가’는 2016년 10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전국 446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시설·장비·인력 법정기준 충족 여부 ▲안전성 ▲효과성 ▲환자중심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의 7개 영역 조사로 실시됐다.

인하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는 37개 평가 지표 중 특히 안전관리, 환자 전원의 안전성, 응급실 환자 만족도, 응급시설 운영의 적절성, 중증응급환자 책임 진료, 응급의료정보 신뢰도, 재난 대비 및 대응 등 대부분의 지표에서 최상위 등급을 받아 전국 1위에 올랐다.

권역응급의료센터로서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를 제공하는 인하대병원은 24시간 응급의학전문의가 상주하며 신속한 조치 및 협진체계 구축을 통해 응급환자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한다. 또한, 센터 내에서 중환자실 수준의 환자 모니터링과 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설, 장비, 인력 모든 면에 있어 인프라를 강화한 바 있다.

안승익 센터장은 “매우 영광이다. 앞으로도 인천권역의 응급의료체계를 더욱 촘촘하게 만들어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 인하대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순천향대 구미병원 응급의료기관 평가 A등급 받아=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병원장 임한혁)은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7년도 전국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는 416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필수영역인 시설, 장비, 인력과 6개 세부영역인 안전성, 효과성, 환자중심성, 적시성, 가능성, 공공성으로 진행됐다.

순천향대 구미병원은 ▲감염관리의 적절성 ▲전원의 적절성 ▲환자 분류의 신뢰수준 ▲전담 의사의 전문성 ▲응급시설의 적절 운용 ▲이용자 편의성 ▲환자 만족도 조사 ▲병상포화지수 등 11개 항목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 병원 측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지역에서 유일하게 4년 연속으로 ‘최우수 응급의료기관’으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고 설명했다.

◎부산성모병원, 2018년 신규간호사 오리엔테이션 실시=부산성모병원(병원장 김준현)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2018년 신규간호사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은 의료 커뮤니케이션, EMR 교육 등의 강의로 진행됐다.

새로 입사한 55명의 신규간호사들은 총 지원자 150명 중 선발됐다. 병원 측은 “간호사의 기본 자질인 헌신과 봉사, 돌봄을 습득하고 29일부터 각 부서에 순차적으로 배치돼 양질의 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준현 병원장은 “사회에 첫 발을 내딛고 시작하기 전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업무를 하다 어려움에 부딪혀도 이겨낼 수 있도록 오리엔테이션 강의가 도움이 되고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분당차병원 응급의료기관 평가 A등급 획득=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은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7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전국 33개 권역응급의료센터를 포함해 446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안전성, 효과성, 환자중심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 결과 분당차병원은 △감염관리의 적절성 △전원의 적절성 △적정시간 내 전문의 직접 진료율 △환자 분류의 신뢰수준 △응급시설의 적절 운용 △보호자 대기실의 편의성 △환자만족도 조사 △병상 포화지수 △최종치료 제공율 △비치료 재전원률 △중환자실 운용의 적절성 △응급의료정보 신뢰도 등 14개 항목에서 1등급을 받아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김동익 원장은 “이번 평가에서 본원 권역응급의료센터가 경기도 1위, 전국 10위 내의 우수한 순위로 최고 등급을 받았다”며 “이번 성과는 분당차병원뿐만 아니라 권역 내의 응급의료기관, 보건소, 소방서, 경찰서 등 지역 관련기관들의 긴밀한 협력의 결과다. 앞으로도 경기 동남권역 중증 환자의 최종 치료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