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깨끗한 하천환경 조성에 142억원 투입

하천 유지관리로 유수소통능력 제고, 홍수피해 최소화

하천 시설물 점검 장면.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올해 하천 유지보수에 142억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내 하천의 수변환경을 보전하고 자연재해 예방과 홍수발생시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다. 

올해 하천 유지보수사업으로 국가하천 6곳, 친수지구(고수부지 수변생태공원 37㎢, 제방237㎞)에 국비 67억원을 들여 기성제 정비, 제방 풀베기, 친수구역 내 수목관리 및 편의시설을 보완해 지역민에 쾌적한 수변 휴식 공간을 제공한다.

또 지방하천의 경우 하천시설물 보수사업에 34곳 54억원, 기성제 정비사업으로 3812㎞ 6억원, 수문점검·정비 311곳 6억원, 지방하천긴급정비 및 유수지장목제거사업에 9억원을 투입해 유수소통능력을 제고하고, 수해피해에 대비한다.

특히 올해부터 시범사업으로 하천 내 유수지장목 제거사업을 시행해 하천의 통수단면 확보와 하천 내 오염물 제거 등을 통해 깨끗한 하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홍규 경북도 하천과장은 “매년 중앙부서에 하천 유지보수 국비 지원을 건의하고 있다”며 “예산을 적재적소에 투입해 하천환경보전과 재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희정 기자 shin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