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인물소식] 강동경희대병원 고준석 교수,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회장 취임 外

송병기 기자
입력 : 2018.01.12 17:04:48
수정 : 2018.01.12 17:04:54

◎강동경희대병원 고준석 교수,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회장 취임=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고준석 교수가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Society of Korean Endovascular Neurosurgeons)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017년 12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2년이다.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는 대한신경외과학회의 분과학회로서 뇌졸중 및 뇌혈관질환에 대해 지금까지 시행해오던 고식적인 직접수술 치료보다 뇌혈관조영술을 통한 중재술(인터벤션)을 이용해 최소침습적으로 치료를 시행하는 전문가들의 학술단체다.

고준석 교수는 강동경희대병원 뇌신경센터장을 역임하고, 현재 협진진료처장 및 신경외과장을 맡고 있고 대한신경외과학회 학술부위원장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이사로 활동 중이다. 

◎고대구로병원 임채승 교수, ‘진단 플랫폼 기술 개발’ 바이오공모전 최우수상 수상=고려대 구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임채승 교수가 ㈜제우스에서 주최한 ‘혁신적 진단 플랫폼 기술 개발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임채승 교수의 연구는 ‘조혈모세포수 측정을 위한 고감도 CD34 항체키트 개발’로 공모작중 최고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진단 플랫폼 기술로 인정받았다. 

조혈모세포는 백혈구, 적혈구 등의 혈액세포를 만들어내는 세포로, 백혈병 등 혈액 질환을 가진 환자들의 조혈모세포수를 확인하기 위한 상시검사가 이뤄진다. 

임 교수는 이에 착안해 조혈모세포수 측정을 위해 채취한 혈액에 염색약을 넣어 개체 수를 확인하는 데 있어 정밀도를 높이기 위해 바이오용 양자점을 활용했다. 임 교수가 개발한 항체키트는 기존에 형광 염색법인 PE나 FITC에 비해 세포감지 능력이 뛰어나 가시성과 명시성을 높여 판독력을 끌어올렸다.

이에 대해 임채승 교수는 “진단의학에서 핵심소재중 하나인 양자점을 활용한 연구로 질병 진단기술을 한단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다. 앞으로 말라리아, 뎅기열, 인플루엔자 등 다른 바이러스의 진단 키트 추가 연구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양대학교병원 고용 교수, 건강보험 제도개선 공로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한양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고용 교수가 최근 건강보험 제도 개선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한양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고용 교수는 미국 피츠버그 의대에서 연수했다. 한양대학교국제병원장, 대한신경외과학회 보험이사, 한국장기기증원 이사, 대한뇌혈관학회 이사, 대한신경손상학회 이사, 보건복지부 건강보험 전문평가위원, 급여평가위원, 건강보험분쟁조정위원 등을 역임했다.

대한뇌종양학회 운영위원, 대한신경중환자학회 회장, 대한의료감정학회 이사, 근로복지공단 산업재해보상보험 심사위원, 서울특별시 학교안전공제회 보상심사위원, 국가보훈처 보훈심사위원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순천향대천안병원 김신영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평생공로상 수상=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영상의학과 김신영 교수가 최근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유방종양 및 특수형 유방암의 진단 및 판독 전문가인 김신영 교수는 활발한 연구활동으로 지금까지 유방과 갑상선 관련 3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해 주목을 받아 왔다.

북미영상의학회(RSNA)와 대한초음파학회로부터 학술상 수상을 비롯해 지난해에는 연구논문 ‘유방의 신경내분비암종(breast neuroendocrine carcinoma)’으로 마르퀴즈 후즈 후 2017년판에도 등재된 바 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