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최측근 이동관 소환하나…"공영방송 제작·인사 개입"

민수미 기자
입력 : 2017.11.14 14:32:33
수정 : 2017.11.14 14:33:46

국정원의 방송 장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동관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을 조만간 소환할 예정이다. 이 전 수석이 MBC 방송 제작과 인사에 개입한 단서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1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9일 김재철 전 MBC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 심사에서 "홍보수석실 관계자들이 MBC 등의 방송 제작과 인사에 불법 개입한 정황이 있다"며 "홍보수석실을 수사하려면 김 전 사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근거로 김 전 사장이 이 전 수석이 청와대에 들어간 이후 청와대 인근에서 식사비를 내준 횟수가 93차례에 이른다는 참고 자료를 제출했다. 검찰은 과거 기자이던 두 사람이 1996년 일본 특파원 생활을 함께하며 긴밀한 사이를 유지했고, '부적절한 만남 의혹이 존재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의 운전기사로부터 "(김 전 사장이) 수시로 청와대 관계자와 만나 PD수첩 등 대책을 논의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수석이 KBS 등 다른 방송사에 대해서도 불법적으로 방송 제작과 인사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 전 수석은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 들어가 대변인과 홍보수석, 대통령 언론특별보좌관 등을 지냈고, 2012년 총선에 출마하면서 청와대를 나왔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