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도지사, 이인술 애국지사 조문

경북도, 독립유공자와 유족에 예우 지속… 보훈사업도 적극 추진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2일 포항성모병원에 마련된 이인술 애국지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경상북도 제공.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12일 지난달 29일 별세한 고 이인술 애국지사의 빈소가 마련된 포항성모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김 지사는 또 평생 조국의 광복과 국가발전에 헌신한 고인의 영정에 헌화·분향하며 넋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날 조문에는 도청 간부공무원과 광복회 경북도지부장 등 보훈단체장, 장두욱 도의회 부의장을 포함한 도의원들이 함께 했다.

김 지사는 “일제강점기 절망적인 환경에서도 온갖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독립운동에 헌신한 이인술 애국지사에게 도민의 정성을 모아 존경과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고 말했다.

경북 영덕 출신인 고 이인술 선생은 1943년 일본 녹아도(鹿兒島·가고시마) 수산학교 재학 시 항일활동을 하기로 결심했으며, 한국인 유학생들의 민족의식을 고취했다. 

이 선생은 동지들과 격문(독립문), 태극기 등을 제작해 규슈(九州)·오사카(大阪) 등지에 배포하는 등의 활동을 하다 1944년 1월 일본경찰에 체포됐다. 

그 후 1944년 10월 5일 오사카지방재판소에서 소위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2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르던 중 8·15광복으로 출옥했다.

해방 이후에도 이 선생은 6.25전쟁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받았고, 2008년에는 광복회 대구·경북 연합지부장을 역임하는 등 국가수호와 민족정기를 선양하는 일에 힘써 왔다. 

빈소는 포항성모병원 장례식장 2층(특실)이며, 유족은 3남 6녀다. 발인은 오는 13일 오전 6시 30분,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역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에게 합당한 예우를 하고, 후세들이 나라사랑 정신을 공감하고 계승할 수 있는 보훈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독립운동의 산실인 안동 임청각 조기 복원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내 독립유공자 포상 인원은 전국 1만4779명 중 2140명(14.6%)을 차지하고 있으며, 현재 도내 생존 애국지사는 배선두(의성군), 김승기(영주시) 등 두 명이다.

포항=김희정 기자 shin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