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노조, 이사장 후보 추가 공모에 반발…특혜 의혹 제기

유수환 기자
입력 : 2017.09.13 17:12:54
수정 : 2017.09.13 17:12:58

한국거래소가 사상 처음으로 이사장 후보를 추가 공모키로 한 것에 대해 노동조합은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반발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한국거래소지부는 13일 성명을 내고 “미처 공모에 응하지 못한 유력자에게 특혜를 주려한다는 의혹을 자초할 수밖에 없다”면서 “후보추천위원회부터 다시 구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이사장 후보자로 적격한 후보가 없으면 기준에 따라 심사해 전부 탈락시킨 다음에 다시 공모해야 할 일”이라며 “사전에 정해진 기준이나 절차가 없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힐난했다. 

노조는 “실제 몇 명이 지원했는지 공개하지 않은 채 풀을 늘린다하니 미처 공모에 응하지 못한 유력자에게 특혜를 주려한다는 의혹을 자초할 수밖에 없다”면서 “기존 지원자 정보유출로 추가 지원자에게 모범답안을 주는 등 불공정 거래 가능성은 한층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절차적 공정성과 투명성은 이미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훼손됐다”면서 “이는 일정과 지원자 현황만 일부 공개해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잘못 채워진 첫 단추, 후보추천위원회부터 다시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거래소 이사장 후보추천위원회(이하 후추위)는 이달 12일 이사장 후보를 추가 공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서류심사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두고 나온 결정으로 논란을 빚었다.

앞서 지난 4일 마감된 거래소 새 이사장 공모에는 김광수 전 원장, 이철환 전 시장감시위원장, 김재준 현 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장, 최홍식 전 코스닥시장본부장, 박상조 전 코스닥위원장, 이동기 거래소 현 노조위원장, 유흥렬 전 노조위원장 등 약 10명이 지원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