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연수-정유석 "사람 일 모르는 것" 연인으로 발전할까

'불타는 청춘' 이연수-정유석 "사람 일 모르는 것" 연인으로 발전할까

이은지 기자
입력 : 2017.09.13 08:54:44
수정 : 2017.09.13 09:30:26

사진=SBS '불타는 청춘' 화면 캡쳐

27년지기인 배우 정유석과 이연수가 관계의 발전 가능성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멤버들은 보라카이로 여행을 떠났다. 이연수와 정유석은 같이 장을 보러 갔고 서툰 현지말을 쓰며 가격을 깎기도 했다. 이후 쉬면서 맥주를 마시던 정유석은 이연수에게 "주변에서 누나와 잘 어울린다는 말 많이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연수도 "나도 잘해 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 말을 듣고 나니 한 번 생각해 보게 됐다"고 받아쳐 의미심장한 여운을 남겼다.

이에 정유석은 "날 동생으로밖에 안 보지?"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누나-동생이 아닌 연인 관계로 발전 가능성을 시사한 것. 이연수는 "사람 일은 모르는 것"이라고 대답해 설렘을 안겼다. 또 "흐름에 맡기고 싶다"고 이연수가 말하자 정유석은 "자주 만나야겠네"라고 답했다.

'불타는 청춘'이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을 실제로 탄생시킨 만큼 2호 커플의 발전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대화에 "잘 어울린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두 사람의 연애를 응원했다.

이은지 onbge@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