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악취 숨기려 화학약품 사용’ 브라질산 닭고기 유통·판매 잠정 중단

조현우 기자
입력 : 2017.03.20 17:03:59
수정 : 2017.03.20 17:04:03

[쿠키뉴스=조현우 기자] 정부가 국내 수입된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유통과 판매를 잠정 중단한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부패고기 유통과 관련된 업체 BRF의 닭고기가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확인돼 유통판매 조치를 내리고 수거검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난해 BRF 업체를 통해 국내 수입된 닭고기는 4만2500톤에 달한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브라질 현지 업체인 BRF를 비롯한 30여개 육가공업체에서 부패 고기의 악취를 없애기 위해 사용금지된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위조했다. 해당 업체들은 해당 고기를 한국을 포함한 외국에 수출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와 식약처는 국내 수입되는 브라질산 닭고기의 경우 브라질 정부가 발급한 검역증명서를 첨부하도록 하고 위생과 안전검사를 거친다는 계획이다.

또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현재 1%에서 15% 확대했다.

akgn@kukinews.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