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이재명, ‘변호사비 녹취’ 의혹 해명… “염력 쓴다고 해라”

“20억원 변호사비 받았다? 말도 안 되는 소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인천 부평구 부평문화의거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은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변호사비 대납 의혹’ 녹취록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 후보는 14일 인천 부평구 부평문화의거리를 찾아 “이재명이 돈 20억원 변호사비를 어디서  받았다는 얘기가 나온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 불거진 녹취를 확인했다고 했다. 해당 녹취록에는 한 사람이 ‘이재명이 20억원을 받았단 얘기를 들어봤나’고 묻자, 다른 한 사람이 ‘잘 모르겠다’고 답했고, 질문한 사람이 ‘받았대’라고 대화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내가 한 말이 아니라 그 두 사람이 한 말”이라며 “녹음한 두 사람이 검찰 수사 중 우리끼리 돈 1억원 기부를 받아보려고 거짓말하는 걸 녹음한 거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는 “이렇게 한 것이 밝혀졌는데도 이재명이 뭔가 염력을 써서 (사람을) 어떻게 한 거 같다고 말하는 사람, 집단이 바로 거짓말쟁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했고 관련 녹취록에도 등장하는 이모씨는 지난 11일 서울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측은 이 후보를 향해 ‘간접 살인’ 등 수위 높은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