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전격 리빌딩’ 한화생명e스포츠-리브 샌드박스 “2022년은 도전하는 해” [LCK]  

왼쪽부터 리브 샌드박스 조재읍 코치, 김목경 감독.   라이엇 게임즈

전격 리빌딩에 돌입한 한화생명e스포츠와 리브 샌드박스는 2022년을 ‘새로운 도전의 해’로 정의하면서, 신인 선수들의 성장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5일 오후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CGV에서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10개 게임단의 감독, 대표 선수가 참석해 시즌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게임단 감독들은 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 더욱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부분의 구단이 적극적으로 지갑을 열어 선수 보강에 성공해, 전력이 상향평준화됐다는 평가다.


다만 이 가운데서도 상위권 경쟁과는 거리가 먼 게임단도 존재한다. 선수단 구성이 크게 바뀐 한화생명과 리브 샌박은 현실적으로 올 시즌은 성적보다는 선수 육성이 목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한 리브 샌박은 전격 리빌딩을 선언했다. 주전 정글러인 ‘크로코’ 김동범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과 결별, 신인 위주로 로스터를 채웠다. 차세대 미드라이너로 평가받는 ‘클로저’ 이주현을 영입했고, 젠지 e스포츠 2군 출신인 ‘엔비’ 이명준, ‘카엘’ 김진홍을 바텀 듀오로 앉혔다. 아울러 KT 롤스터에서 미드라이너로 뛴 베테랑 ‘도브’ 김재연을 영입한 뒤 탑 라이너로 포지션을 전향, 주전 로스터를 완성시켰다. 모두 이름값이 있는 선수들이지만 경험이 많지 않아, 스프링 시즌은 갖은 시행착오가 예상된다. 

김목경 리브 샌박 감독은 “제일 힘든 시즌이 될 것 같지만 잘 이겨내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우리는 선수들의 경험치가 제일 적은 팀이라고 생각한다. 경험 많은 친구가 2년차 정글러다. 아무리 유망주들이지만 큰 기대치는 부담이라고 생각한다. 조급해하지 않고 밑에서부터 천천히 올라갈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도는 영향력 있고 기대할 수 있는 팀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한 해가 되었는데 밑에서부터 시작하겠지만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고 각오했다.

지난해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 8강에 진출한 한화생명 역시 리빌딩을 선택했다. 2022시즌을 장기적으로 팀이 성장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강팀을 만들 원년으로 규정한 한화생명은 기존 멤버였던 ‘뷔스타’ 오효성, ‘두두’ 이동주에 더해 ‘카리스’ 김홍조, ‘쌈디’ 이재훈 등 신예를 영입했다. 정글러 자리에는 베테랑 ‘온플릭’ 김장겸을 영입하며 신구조화를 꾀했다.

손대영 한화생명 감독은 “2021년은 희노애락이 담겨있던 한 해였다. 선수들도 코치진도 최선을 다하면 결과물이 따라온다는 걸 알게 된 뜻 깊은 한해였다”고 말했다. 그는 “새롭게 또 다른 도전을 해야 되는 1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지금 있는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모두 내 개인적인 기준으로 굉장히 잘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기대되는 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손 감독은 기대할 선수로 이재훈을 꼽으면서 “다른 선수들도 기회를 잘 잡아 좋은 성장을 했으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끝으로 손 감독은 “시즌 중에 선수들이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했을 때, 무언가를 얻을 수 있는 그런 팀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용산=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