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숨이 막힐 정도”… 2022 젠지, 얼마나 강하길래 [LCK]

왼쪽부터 젠지에 새로 합류한 정지훈, 손시우, 최현준, 고동빈.   라이엇 게임즈

뚜껑을 열어보진 못했다. 그러나 어마어마한 ‘괴물’인 것은 분명하다. 젠지 e스포츠의 이야기다. 

5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10개 게임단의 감독, 대표 선수가 참석해 시즌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10개 게임단이 예상한 스프링 시즌 우승팀은 T1과 젠지였다. 지난해 스프링 시즌과 서머 시즌을 석권한 담원 게이밍 기아를 제치고 나란히 5표를 받았다. 젠지와 농심 레드포스, 리브 샌드박스, 한화생명 e스포츠, KT 롤스터가 T1의 손을 들었고 담원 기아와 T1, 광동 프릭스, 프레딧 브리온, DRX는 젠지의 우승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T1의 우승을 예상한 이들은 선수단 구성에 변화가 거의 없었던 점, 지난해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을 경험하며 신예들이 더욱 성장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농심 레드포스의 임혜성 코치는 “작년 롤드컵에서 T1의 경기력 고점이 정말 높았다고 생각한다. 멤버 변화도 없어서 올해는 더 잘할 것 같다”고 경계했다. 김목경 리브 샌박 감독 역시 “T1은 신구조화가 잘 이뤄져 있다. 작년에 충분한 경험치를 먹어서 좋은 성적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반면 젠지에 대한 평가는 보다 직관적이었다. 모두 입을 모아 젠지의 ‘힘’을 경계했다.

담원 기아의 양대인 감독은 “멤버 유지가 잘 된 T1이 정말 강할 거라 보이는데, T1과는 스크림을 아직 많이 못 해봤다. 스크림을 한 느낌으로만 보면 젠지가 너무 강하다”며 고개를 저었다. 최우범 프레딧 감독은 “체급 자체가 강하다”고 강조했고, DRX의 김정수 감독은 “스크림에서 붙어 봤는데 정말 숨이 막힐 정도”라며 혀를 내둘렀다.

2020년 슈퍼팀을 꾸리며 기대를 모은 젠지는 지난해까지 단 한 차례도 리그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롤드컵에서도 원하던 성과를 내지 못하자, 결국 지난 시즌을 끝으로 ‘룰러’ 박재혁을 제외한 멤버들과 계약을 종료했다. 이후 ‘도란’ 최현준, ‘쵸비’ 정지훈, ‘피넛’ 한왕호, ‘리헨즈’ 손시우 등 리그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영입하며 또 한 번의 슈퍼팀을 완성시켰다. 현재까지는 연습경기에서 이름값에 걸맞은 경기력을 뽐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스코어’ 고동빈 감독은 젠지의 약점을 꼽아달라는 말에 “선수단의 나이가 적지 않다 보니 혹시 모를 기복을 줄이는 데 집중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재혁은 “지훈이도 왕호도, 현준이도, 시우도 전부 다 잘 해왔던 선수들이라 좋은 평가를 받는 것 같다”며 자세를 낮추면서 “목표랄 건 없고 갈 수 있는 데 까지 가 볼 생각”이라고 각오했다.

용산=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