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자진사퇴론’ 띄운 이준석에… 野선대위 ‘진통’

이준석 ‘용퇴’ 언급에… 김병준 거취, 최대 변수로 부상
김재원 “대통령 후보 아닌 분이 압박하는 건 옳지 않아”
박상병 교수 “선대위, 윤석열 주도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병준 용퇴’를 언급하며 갈등 진화에 나섰으나 오히려 새로운 뇌관으로 떠올랐다.

이 대표는 24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지금 가장 중요한 인물이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위원장이 됐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런 상황이 됐다”고 인정했다.

이 대표가 ‘김병준 자진사퇴론’을 언급한 탓이다. 앞서 이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김병준 전 위원장 등의 인선안 번복’에 관해 “그 안에 언급된 분들(김병준, 김한길)이 전체를 위해 다른 선택을 하면 존중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 원인이 김병준 위원장이라고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김병준 위원장이 자진 사퇴한다면 갈등이 봉합될 것이라 전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후 이 대표는 ‘중재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한길 전 대표를 위원장으로 한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원회와 같은 선대위와 분리된 특임 조직을 김병준 위원장에 맡기자는 해결책이다. 김종인 전 위원장도 이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진단한 것이다.

이 대표는 24일 “지금 상황에서 큰 변화라고 하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김병준 위원장 영입 철회 의사를 밝히는 것인데 윤 후보 평소 인사 스타일을 봤을 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한길 전 대표 같은 경우 본인이 특별 조직을 맡아 외연 확대를 위해 특임을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그런 것처럼 김병준 위원장도 그런 형태의 조직으로 정리가 된다면 김종인 전 위원장이 받아들일 수 있는 느낌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대표가 선대위 인선에 관해 과도하게 개입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당무 우선권’에 따라 대통령 후보에게 선대위 구성에 대한 전권이 있는데 이 대표가 나서는 것이 옳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세 분을 모셔서 대선 승리의 발판으로 삼으려고 했는데 특히 이 부분에 대해서는 대통령 후보가 이미 선정을 했다. 최고위원회에서 임명을 했는데 그에 대해 대통령 후보가 아닌 분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압박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질타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도 24일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선대위 과잉개입이라는 해석은 지나친 비판”이라면서도 “선대위는 대선 후보가 판을 짜는 주역이 되는 게 당연하다. 다른 사람 개입되면 자칫 권한 남용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선대위 문제는 윤 후보가 주도하는 게 도리에 맞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