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단장한 ‘학교 2021’이 전할 위로와 공감 [들어봤더니]

KBS2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에 출연하는 그룹 위아이 김요한과 배우 조이현, 황보름별, 추영우, 전석호.   KBS 제공.

스타 등용문으로 꼽히던 KBS2 ‘학교’ 시리즈가 돌아왔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택한 열여덟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그룹 위아이 김요한과 배우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 전석호 등이 출연한다. 이들 출연진과 연출을 맡은 김민태 PD는 24일 첫 방송을 앞두고 같은 날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제작발표회에서 “‘학교 2021’은 위로와 공감을 전할 드라마”라고 입을 모았다.

△ “인기 시리즈 합류 부담… 이전과는 분명히 달라”

‘학교 2021’은 특성화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학생들의 고민과 성장을 담아낸다. 줄곧 해오던 태권도를 관두고 방황하는 공기준(김요한)과 목수를 꿈꾸는 진지원(조이현), 비밀에 싸인 정영주(추영우), 입시를 위해 특성화고를 선택한 강서영(황보름별),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꿈꾸는 신입교사 이강훈(전석호) 등 다채로운 캐릭터가 이야기에 힘을 보탠다. 김민태 PD는 “역사와 전통을 가진 ‘학교’ 시리즈에 참여해 부담됐지만 그만큼 공들여 열심히 만들고 있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학교 2021’은 초기 기획이 전면 백지화되고 대본도 여러 차례 바뀌는 등 풍파를 겪었다. 제작에 변동이 생기며 촬영 준비 기간도 줄었다. 김 PD는 이 같은 어려움을 언급하면서도 “좋은 작품이 많던 전작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손색없는 작품을 만들겠다”며 의욕을 다졌다. 


24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KBS2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 제작발표회 현장.   KBS 제공

△ “유명한 선배님들 많아도 기죽지 않으려 해”

‘학교’ 시리즈는 스타 탄생 교두보로 통한다. 장혁, 배두나, 하지원, 조인성, 공유, 임수정, 이종석, 김우빈 등 많은 배우가 ‘학교’를 거쳤다. 새 시리즈는 동갑내기 배우들인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과 김요한이 채운다. 공기준 역을 맡은 김요한은 실제 태권도 선수 출신이다. “공기준과 닮은 점이 많아 학창 시절이 떠오르곤 한다”고 운을 뗀 그는 “워낙 유명한 선배님들이 많이 참여한 작품이다. 기죽지 않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진지원 역의 조이현은 “대본을 보자마자 ‘내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면서 “보는 분들도 좋은 에너지를 받아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전작 KBS2 ‘경찰수업’ 이후 또 한 번 학생 역을 맡은 추영우는 “이번만큼은 로맨스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고, 10대들의 이야기를 다룬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에서 활약했던 황보름별은 “전작과 차별점을 두려고 하기보다는 ‘학교 2021’의 강서영에게만 집중했다”며 캐릭터에 애정을 표했다. 김 PD와 전석호는 “배우 모두가 매력이 넘친다”면서 “모든 배우가 앞으로 더 잘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 “특성화고 다룬 첫 학원물… 키워드는 공감과 위로”

‘학교 2021’은 특성화고등학교를 다룬 첫 학원물 드라마다. 제작진은 이를 가장 큰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김 PD는 “이전 시리즈가 인문계나 예술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했다면, ‘학교 2021’은 특성화고를 주로 다룬다”면서 “갈등을 통해 목적성을 부각한 전작들과는 다르다. 비슷한 연령대인 시청자에게 어떤 길을 택해도 괜찮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출 주안점도 공감에 뒀다. 김 PD는 “학교는 모두가 성장하는 공간이다. 학생뿐만 아니라 어른도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전석호는 “‘학교 2021’은 감정을 솔직하게 담아낸다. 힘들고 어려워도 그걸 이겨내는 과정을 그리는 작품”이라면서 “위로와 공감을 모두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예슬 기자 ye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