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사태 속 IMF “중국, 기술기업 규제로 불확실성 커져”


최대 온라인 쇼핑몰 업체 알리바바의 수익성이 10분의1 수준으로 크게 떨어진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의 개혁을 강조하고 나섰다. 특히 중국이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로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20일 포브스,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지난 18일(현지시간) 3분기 순이익이 34억 위안(약 63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의 265억 위안(약 4조 9000억원)보다 87%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2006억9000만위안(약 37조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하지만 매출도 지난해 10월 인수한 프랑스계 유통업체 오샹의 중국법인인 가오신의 매출을 제외하면 알리바바의 실질적인 매출 증가율은 16%에 그친다. 


알리바바는 실적을 발표하면서 직면하고 있는 불확실성으로 ▲규제 ▲알리바바 사업 운영에 미치는 규제 환경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보호 규제와 우려를 꼽았다.

앞서 알리바바 설립자 마윈이 지난해 10월 한 포럼 연설에서 중국 금융당국을 공개 비판한 이후 당국은 빅테크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지난해 11월 알리바바의 핵심 테크핀 계열사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가 전격 중단됐으며, 지난 4월에는 알리바바에 역대 최대 규모인 182억2800만 위안(약 3조 3000억원)이 넘는 반독점 추징금이 부과됐다. 

IMF는 중국 정부의 이같은 기술기업 규제가 중국 경제의 불확실성을 키우는 것으로 봤다. IMF는 중국 경제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및 재정의 취약성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면서 부채 정리와 중국 당국의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에 중국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5.6%로 전망했다. 이는 올해 전망치 8% 대비 큰 폭으로 하락한 수준이다.

IMF는 중국이 양질의 경제성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핵심 개혁’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빠르게 회복되고 있지만 불균형적이며 모멘텀도 둔화되고 있어 규제 및 재정과 관련한 개혁이 필요하다는 권고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