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자 전주시의원 “복지사각지대 해소, 정신장애인복지관 설립” 제안

정신장애인에게도 복지혜택...차별 없는 도시, 통합돌봄 도시 기반 구축

전주시의회 이윤자 의원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전주시의회에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정신장애인복지관 설립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주시의회 이윤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은 14일 제385회 임시회 4차 본회의 5분 발언에 나서 “정신장애인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 등을 위해 전주에 선제적으로 정신장애인복지관을 설립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정신건강복지법은 복지서비스 개발, 고용, 직업재활, 평생교육 지원 등 정신장애인의 회복과 자립에 대한 국가와 지자체의 복지 의무에 대해 명시하고 있지만 실제 혜택은 전무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복지사각지대에 방치된 정신질환자를 위해 전주에서부터 정신장애인복지관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전주시가 정신장애인복지관을 설립해 운영하면 정신장애의 차별을 해소하고, 소외된 정신장애인에게도 개별적 필요와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신장애인은 우리의 평범한 이웃이자 가족임을 기억해야 한다”며 “전주시가 정신장애인을 대상으로 특화된 복지 지원 체계를 마련해 차별 없는 도시, 통합돌봄의 도시로 위상을 높여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