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박성일 완주군수 “내년 선거 엄정중립, 연말 공직기강 확립”

6일 간부회의서 “모든 것은 결국 사람이다” 네트워크 강조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는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과 연말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하고 나섰다.  

박 군수는 6일 군청 4층 중회의실에서 12월 간부회의를 열고 “음주운전이나 출장여비 부당 수령 등 부적정 사례가 없도록 복무점검을 철저히 하고, 주요 선거일정에 따른 금지행위 등 전 직원이 숙지하고 언행도 조심하는 등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군수는 “내년도 국가예산안이 확정된 만큼 이제 2023년도 국가예산을 담을 신규사업 추가 발굴에 힘을 쏟아야 한다”며 “국가예산 환경이 수시로 바뀔 수 있어, 이에 따른 논리나 용어 등을 변경해 접근하는 신축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또한 “국가예산 확보는 지역의 생존과 직결 된다”며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대규모 국책사업 발굴과 함께 탄소중립이나 한국판 뉴딜 등 정부 정책과 궤를 같이하는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40여 년의 공직생활을 반추할 때 ‘결국은 모든 것이 사람이더라’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며 “단기적인 교류에 그치지 말고 중앙부처 관계자들이 전출갈 경우에도 신뢰를 바탕으로 관계를 잘 유지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군수는 또 “올 한해도 다 지나가고 있는 만큼 남은 기간에 주요 업무와 미진한 업무가 없는지 철저히 점검해 마무리를 해 달라”며 “부서별 성과와 미흡했던 부분에 대한 분석 점검을 통해 잘한 부분에 대해서는 직원들에게 인센티브가 돌아갈 수 있도록 연수 확대 등 대안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완주=김영재 기자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