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남에너지, 소비자중심경영 우수 인증 '대통령 표창' 수상 [기업소식] 

경남에너지(대표 정회)가 지난 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한 '2021년 소비자중심경영(CCM)' 우수기업 포상 및 인증서 수여식에서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를 구축한 노력을 인정받아 도시가스 업계 최초로 정부 포상 중 최고인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경남에너지는 지난 2012년 도시가스 업계 최초로 소비자중심경영(CCM) 첫 인증을 받은 후 우수한 고객 서비스 품질 관리를 통해 5회 연속 CCM 재인증을 달성해 10년째 소비자중심경영을 인증하며 고객 감동 경영을 실현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고객감동'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소비자 관점'의 서비스 제공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2016년부터 'VOC(Voice of Customer) 경영 자산화' 제도를 도입, 이후 매월 약 20만건의 소비자 VOC를 분석·개선한 결과 2016년도 1235건의 소비자 불만 건수가 2020년 기준 105건수준으로 매년 50% 이상 감소했다.


또한 최근 사회적 이슈였던 '정인이 사건'을 비롯한 어린이집 아동 학대, 강릉 펜션 가스보일러 유독가스 누출사고 등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안타까운 사고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올해 3월부터 경남지역의 가정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일산화탄소 경보기(CO 경보기) 설치 지원 사업을 진행해 현재까지 776세대의 가정 어린이집의 'CO 경보기' 설치를 완료했다. 


경남에너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하기 위해 태양광발전사업 및 연료전지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사회적 가치 향상을 위해 임직원 100% 기부, '재가 장애인 여가활동 지원', '주거 환경개선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2020년과 2021년 두차례에 걸쳐 코로나로 힘든 재난 취약계층을 위해 총 성금 2억원을 기탁하며 나눔을 실천하는 등 활발한 ESG 경영을 추진중이며 2022년도에는 경영전반에 걸쳐 ESG 운영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경남에너지 정회 사장은 "소비자중심경영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고 전 직원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대통령 표창’ 수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급변하는 시대 흐름에 따라 모바일 기반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고 고객 접근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채널을 적극 도입해 고객 경험(CX) 중심의 서비스 제공과 함께 ESG 경영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블루수소 생산…창원수소액화플랜트 CO2 포집·활용 기술 적용 


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국가산업단지 수소액화플랜트의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일 창원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 백정한 하이창원 대표,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두산중공업은 7월 28일에 착공한 창원수소액화플랜트에 고효율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S) 기술을 적용하게 된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은 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하는 기술로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핵심 기술이다. 

두산중공업은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적용을 위한 설계 및 제작, 시공, 운영 등의 업무를 일괄 수행한다. 

창원시는 관련 투자 및 지원사업 등 행정 업무를 담당하고, 하이창원은 수소액화플랜트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공급 및 부대지원을 담당한다.

두산중공업은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액화하는 설비를 구축해 2023년까지 국내 최초의 블루수소 플랜트를 건설할 예정이다. 
이 곳에서 하루 5톤의 블루수소와 48톤의 액화이산화탄소를 생산해 각각 수소충전소와 가스제조사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은 "창원시, 하이창원와 국내 첫 블루수소 플랜트 구축사업을 함께 수행하게 된 것은 뜻 깊은 일"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지역 수소산업 육성과 친환경 블루수소 생산기반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2050 탄소중립’과 ‘수소선도국가 비전’ 실현 달성을 위해 지난 26일 개최한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2050년까지 연간 2790만톤의 청정수소 공급을 목표로 한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 등 5개 안건을 심의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