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앞두고 근육통…BTS 뷔 “너무 걱정 마시길”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   빅히트뮤직.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온라인 공연을 앞두고 근육통을 호소했던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큰 걱정 마시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뷔는 24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공연에서 “공연 연습 후 리허설을 하다가 실수가 있었다”며 종아리 근육통을 호소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날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뷔는 전날 저녁 리허설 도중 종아리 근육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검사와 진료를 받았다. 뼈에 이상은 없지만 당분간 안무와 퍼포먼스 등 과격한 움직임을 자제하라는 소견을 받았다.


뷔는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저는 정말 괜찮다. 걱정 마시고 오늘 공연 끝까지 즐겨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돌출 무대에서 공연하는 팀 동료들을 보면서는 “마음 같아서는 나도 뛰어가고 싶다. (멤버들이) 너무 그립고, 보고 싶고, 외롭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방탄소년단이 온라인 콘서트를 여는 건 지난해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 이후 1년만이다. 제목에 인용한 노래 ‘퍼미션 투 댄스’ 가사처럼,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공연을 기획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