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ESG로 더 큰 수확 거두고 나누는 그룹 스토리 써야"

"딥체인지 마지막 단계는 '빅립' 거둬 나누는 것"
2030년 2억톤 탄소 배출 감축 등 ESG별 세부 목표 실행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세미나'에서 폐막 스피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쿠키뉴스] 윤은식 기자 ="이제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기반으로 더 큰 결실을 거둬 이해관계자와 나누는 새로운 그룹 스토리를 만들어야 합니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지난 22일 경기 이천 SKMS에서 열린 2021년 SK 최고경영자(CEO)세미나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딥체인지 여정의 마지막 단계를 ESG를 바탕으로 관계사의 스토리를 엮어 SK가 지향하는 것이 무엇인지 간명한 그룹 스토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최 회장은 그러면서 "이를 통해 '빅립(더 큰 수확)'을 거두고 이해 관계자와 함께 나누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SK의 설명에 의하면 '빅립'은 ESG 중심의 그룹 스토리를 통해 경제적 가치(EV)와 사회적 가치(SV)를 창출하고, 이를 이해관계자들과 나누는 것이다. 


최 회장은 '빅립'의 관점에서 오는 2030년까지 그룹이 목표로 삼아야 하는 ESG별 세부 스토리를 직접 디자인해 CEO들에게 제안했다고 그룹은 측은 설명했다.

최 회장은 먼저 E(환경) 스토리를 통해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톤)의 1% 정도인 2억톤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는 목표치를 제시했다. 

그는 아울러 "석유화학을 주력으로 영위해 온 SK가 지금까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이 개략 4.5억톤에 이르는데 이를 빠른 시일 내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소명"이라며 "미래 저탄소 친환경 사업의 선두를 이끈다는 사명감으로 2035년 전후로 SK의 누적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를 달성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생각보다 매우 빠른 시간 내에 탄소가격이 톤당 100달러를 초과할 뿐 아니라 지속 상승할 것"이라며 "따라서 향후의 사업계획은 지금과는 전혀 다른 조건 하에서 수립해야 하며 탄소발자국 '제로'에 도달할 수 있는 사업 모델로의 진화와 첨단 기술 개발에 모든 관계사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사회적 가치) 스토리와 관련해서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는 결국 구성원의 행복과 이해관계자의 행복"이라며 "2030년 30조 이상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지속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G(지배구조) 스토리에 대해서는 "이사회 중심 시스템 경영으로 더욱 투명해져야 한다"며 "여러 도전은 있겠지만 글로벌 최고수준의 지배구조 혁신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SK CEO들은 이번 CEO세미나에서 넷제로, 파이낸셜 스토리, 행복경영의 실행력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넷제로 세션에서는 그룹 내 젊은 차세대 리더 후보들이 참여해 '재생에너지 전환 혁신', '친환경 신사업 도전', '온실가스 감축 가속화' 등을 주제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파이낸셜 스토리 세션에서는 각 사 CEO들이 '구성원 공감', '지속 경영', '성장' 등 3개 주제별로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하는데 그치지 않고, 스토리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원 설문조사 결과와 다양한 시장 관계자와의 패널 토론 결과 등 이해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이번 CEO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여 진행됐으며, 각 사 구성원 100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SK 관계자는 "SK의 딥체인지 추진이 개별 회사의 파이낸셜 스토리 완성 차원을 넘어, ESG 바탕의 차별적인 철학과 가치를 지닌 그룹 스토리로 한층 진화해야 하는 새로운 여정으로 나아가게 됐다"고 했다.

eunsik8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