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율 70% 이제는 위드 코로나로"

"이제부터 위드 코로나 길도 잘 걸어 갈 수 있을 것"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윤은식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기준으로 제시한 70%를 넘어선 것과 관련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제가 한 발 먼저 제안했던 위드 코로나의 가장 중요한 준비를 갖췄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이 넘자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백신신접종 70% 돌파 : 이제 위드코로나로"의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백신접종률 70%는) 세계적으로 빠른 접종속도"라며 "위드 코로나는 또 하나의 새로운 길이다. 11월부터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방역기준을 시행한다. 이웃과의 거리를 좁히며 경제를 다시 회복시킬 방안"이라고 했다.

그는 "그 결과로 우리는 이제 '위드 코로나'로 갈 수 있게 됐다"며 "그동안 대한민국이 코로나19 극복의 길을 잘 걸어온 것 처럼 이제부터 위드 코로나의 길도 잘 걸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더 어려운 분들을 먼저 배려하고 위드 코로나도 성공시키자"며 "그것이 회복하고 도약하는 포스트 코로나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제까지 수고하신 의사, 간호사, 보건소 직원 등 의료진과 관계 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백신을 맞으신 국민께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설명에 의하면 백신별 권고 횟수대로 접종 완료자는 23일 오후 2시 기준으로 누적 3594만534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체 인구 5134만9116명(지난해 12월 기준)의 70.0%에 해당한다.

앞서 정부는 다음 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과 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는 조건으로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 70%를 제시해 왔다. 

한 관련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접종율이 70% 넘어 위드 코로나의 일상회복을 기대하는 심리가 커지고는 있지만, 언제 든지 확진자가 폭발할 수 있어 경계심을 늦춰서는 않될 것으로 본다"며 "정부나 정치권도 위드 코로나를 향한 보다 실효성있고 안정적인 정책 발굴에 힘을 더욱 쏟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eunsik8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