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송합니다"... 대학생에게 원희룡 후보가 건넨 말은

쿠키뉴스·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화상토론회 개최
원희룡 “문과도 함께 갈 수 있는 산업화 시스템 구축”
호봉제‧연공서열제 폐지도 공약… “청년 기회 많아져야”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3일 쿠키뉴스와 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2022 대선 후보들과 MZ세대, 청년 정책을 이야기하다’ 화상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요정’ 유튜브 캡처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취업이 어려운 문과생들의 일자리 해결 방안을 내놨다. 원 후보는 시장을 넓혀 문과 출신 취업준비생들에게도 기회가 돌아갈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23일 쿠키뉴스와 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2022 대선 후보들과 MZ세대, 청년 정책을 이야기하다’ 화상토론회에서 “문과도 함께 갈 수 있는 산업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문과 대학생의 질문에 이같이 답한 것이다. 이준선 청주대학생은 “대선 후보들의 일자리 공약을 보니 이과 일자리는 늘어날지 몰라도 문과 일자리는 지금과 비슷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원 후보는 “이과가 기술을 발전시켜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시장을 전 세계적으로 넓히면 문과는 기술과 인문학적 감성을 연결시킬 수 있다. 경영‧회계‧마케팅 등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일회성에 그치는 일자리가 아닌 청년들이 원하는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주‧바이오‧IT 등 대한민국 유망 산업 개척을 위해 연구‧개발하는 기업과 대학을 연결시키고 연구비를 투여하겠다. 일회성 공공일자리가 아닌 청년들이 진정으로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좋은 일자리가 나올 수 있는 좋은 기업이 많아져야 한다. 중소기업이라도 장래가 유망한 기업이라면 청년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 같다. 특히 호봉제‧연공서열제 등을 폐지해서 부장님이 ‘월급 루팡’하지 않고 청년들의 기회가 많아질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송합니다’는 ‘문과라서 죄송합니다’란 뜻으로 취업난 속에서 이공계 출신에 비해 문과 출신의 취업이 훨씬 힘든 현실을 빗댄 표현이다.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