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한국전 종전선언 논의 열려있다"

"우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문제 복잡 잘 알아"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 사진=AP,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재차 제안한 데 대해 미국 국방부는 이에 대한 논의에 열려있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한국전 종전선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커비 대변인은 "우리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북한과의 관여를 모색하고 있고,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지만,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와 대화에도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것이 복잡한 문제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런 종류의 대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우리 외교관들의 역할을 지원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 우리 목표는 늘 그랬든 한반도 비핵화 완수"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미국이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현재는 미국이 북한에 제안한 대화에 나서는게 우선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한다"며 "종전 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한반도 종전 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를 여는 문"이라며 제안한 종전 선언 내용을 좀 더 구체화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