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군 위안부’ 삭제에 日내부서도 쓴소리…“일방적 강요”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일본 교과서 업체들이 ‘종군 위안부’, ‘강제 연행’ 등의 표현을 삭제·변경한 것을 두고 일본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12일 외신 등에 따르면 다무라 도모코(田村智子) 일본공산당 정책위원장은 교과서 업체가 검정기준에 맞춰 ‘종군위안부’ 등의 표현 변경에 대해 “정부 견해를 일방적으로 강요한 게 아닌가”라며 교과서 내용에 대한 정부의 과도한 개입을 비판했다.

교도통신은 “한국 외교부 당국자가 일본 교과서의 위안부 표현 변경에 유감의 입장을 밝히는 등 한국에서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일로 한일 관계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교과서에 등장하는 ‘종군위안부’ 대신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지난 4월27일 각의(閣議, 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 군에 의해 강제 연행됐다는 뜻이 담겨 있어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답변서에는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 출신 노동자를 데려간 것에 대해서도 ‘강제 연행’으로 일괄해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내용이 담겼다.

야마카와(山川)출판 등 일본 교과서 업체 5곳은 이를 근거로 종군위안부 및 강제 연행 표현의 삭제·변경 등을 신청했다. 주무 부처인 문부과학성은 지난 8일 승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교과서의 기술이 정부 견해에 근거하지 않을 경우 검정규칙에 따라 교과서 발행사가 정정을 신청해야 한다”며 “이번 신청은 지난 4월 27일 새롭게 정리된 정부의 통일된 견해를 바탕으로 교과서 발행사가 대응한 결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해당 교과서에서 1993년 ‘고노(河野) 담화’ 형식으로 일본 정부 공식 문서에 명기됐던 ‘이른바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은 사라지게 됐다.

1993년 8월4일 발표된 고노 담화는 일본군의 책임을 인정하고 위안부 동원에 관한 사과와 반성의 뜻을 표명한 일본 정부의 공식 문서다. 해당 문서에는 “위안소는 당시의 군 당국 요청에 따라 마련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 관리 및 위안부의 이송에 관해서는 옛 일본군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관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