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사의 탈출’... 역사는 되풀이된다

아프간 '카불공항 엑소더스' …미군 수송기 타고 카타르로

미국 국방전문매체 디펜스원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공군 수송기 C-17에 정원보다 3배 많은 아프간 시민 640여명이 빼곡히 앉아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흥남부두철수와 베트남 패망 당시 상황보다 급박 

1950년 12월, 6.25전쟁 발발 후 흥남부두를 떠나는 선박이 북한 주민들을 가득태우고 출항을 하고 있다.
[쿠키뉴스] 곽경근 대기자 =탈레반 정권의 폭정 시절을 기억하는 아프간인 들이 어떻게든 비행기에 올라타려 수송기를 따라 달립니다. 급기야 수십 명이 수송기에 매달리고 마지막까지 수송기에 매달려있던 시민 2명이 추락해 숨지는 참극도 벌어졌다.
아프가니스탄 탈출을 위해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몰린 인파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재장악한 가운데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탈출을 위한 인파가 몰려 들면서 공항이 마비되는 등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수천 명의 시민이 한꺼번에 활주로로 몰려들면서 이들을 해산하려고 미군이 발포하면서 사망자도 발생했다. 1975년 월남 패망 당시 ‘사이공 탈출’보다 더 급박한 상황이 이어졌다.
1975년 4월, 월남이 패망하자 베트남인 가득 싣고 출항한 미 군함

 지난 15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아프간인 640명이 미 공군 C-17 수송기에 발 디딜 틈 없이 앉아 있다. 히잡을 두른 여성을 비롯해 어린 아이들과 젖병 문 아기까지… 그래도 운 좋게 비행기에 올라탄 이들에게서 안도의 눈빛이 보인다. 공식 최대 탑승 인원은 134명이지만 5배 가까운 아프간인들이 태운 비행기는 카불공항을 이륙해 카타르에 무사히 안착했다.
외신에 속속 올라오는 카불공항 사진을 보면서 6.25전쟁 당시인 1950년 12월, 크리스마스의 기적으로 불리는 흥남철수작전이 자연스럽게 오버랩 된다. 당시 중공군을 피해 미국 상선 빅토리호 갑판에 빡빡하게 승선한 우리 국민들이 추위에 떨며 불안한 모습으로 출항을 기다리는 모습이 선하게 떠오른다.
흥남부두 철수 당시 북한주민들이 탈출을 위해 배에 오르고 있다.
카불공항에서 미 수송기에 탑승하기 위해 아프간 주민들이 몰려들고 있다.

1975년 4월 30일 베트남 패망 당시, 미국은 81대의 헬리콥터를 동원해 사이공 전역에서 미국인, 난민들을 항공모함까지 실어 날랐다. 이 작전으로 미국 외교관·민간인 2619명은 전원 탈출시켰다.
쿠키뉴스 사진팀은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과 베트남 패망, 함경도 흥남부두 철수 당시의 긴박했던 사진들을 모와 봤다.
kkkwak7@kukinews.com 사진=연합뉴스, 로이터연합, 트위터 갈무리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