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꼬인 실타래, 홈런으로 풀었다

데뷔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한 추신수. 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올 시즌 프로야구의 주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추신수(SSG랜더스)의 활약상이다. 메이저리그 통산 1652경기에 출전한 추신수는 타율 0.275 1671안타 218홈런 782타점 961득점 157도루를 기록하고 올스타에도 선발되는 등 한국 역사상 최고의 타자로 통한다.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7년간의 동행을 마친 추신수는 올 시즌을 앞두고 해외파 특별지명 권한을 갖고 있는 SSG 랜더스와 연봉 27억원에 계약하며 국내로 북귀했다.

많은 기대 속에 개막을 맞았지만 개막 후 3경기에서 10타수 무안타로 고개를 들지 못했다. 루틴 변경, 2주간의 자가 격리 등으로 감각이 채 올라오지 못했다. 여기에 불운도 겹쳤다. 라인드라이브성 타구가 외야수 정면으로 가거나, 약 167㎞에 달하는 강한 타구가 내야 직선타에 머무르기도 했다. 그동안 내색을 하지 않던 추신수도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자 답답한 마음에 배팅 장갑까지 찢어버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꼬일대로 꼬인 실타래를 풀어낸 해법은 홈런이었다. 

추신수는 이날 1회말 우익수 쪽 큰 타구를 날려 출루했지만, 상대 우익수 실책으로 13타석째 안타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3회말 마침내 KBO리그 첫 안타를 만들었다. 한화 선발 닉 킹험의 초구를 잡아당겨 우측 담장으로 넘기는 홈런으로 연결했다. 리그 데뷔 첫 안타이자 홈런, 득점, 타점이었다. 벽을 넘은 추신수는 3대 4로 뒤진 4회말에는 4대 4로 균형을 맞추는 적시타를 날렸다. 멀티히트에 영양가 만점의 활약이었다. 

경기 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추신수는 그간 부담감이 없던 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메이저리그에서 왔으니까 사람들의 기대치도 있고, 뭔가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며 “안타를 치고 나니까 이제 편안해졌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미국에서 했던 건 했던 것이고 한국 야구에 빨리 적응해야 하는 위치다. 그래서 타격감을 찾기 위해 나름대로 스윙도 많이 하고 노력을 많이 했다. 그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SSG는 이날 6대 4로 승리하면서 3승 1패로 공동 1위에 자리했다. SSG는 올 시즌 공포의 타선을 자랑하고 있다. 최정과 최주환 로맥 등 중심타선이 건재한 가운데, 추신수의 활약까지 더해진다면 상대로선 좀처럼 당해낼 재간이 없어 보인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